2024년 1월 회고

1ilsang
1ilsang
클라이밍 하실래염?
published

cover

2023년 회고록에서 "데이터" 부재의 아쉬움을 이야기했었다. 따라서 올해는 데이터 드리븐 삶을 살기 위해 월간 회고를 진행하려고 한다.

2024년 1월의 목표

1월의 핵심 키워드는 "절제"였다. 작년의 문제 중 하나로 지목된 "TODO"에 무한히 쌓이기만 하는 것들을 없애기 위한 일환이었다.

이번 달의 목표는 아래와 같았다.

  1. 2D1R
  2. 월간 다이브
  3. 월간 메이커스
  4. 말해보카
  5. 운동하기

2D1R

leetcode-jan

2D1R은 2일에 1알고리즘으로, 꾸준하게 가져가고 싶은 습관 중 하나다.

leetcode를 기준으로 풀고 있다. 화요일과 목요일은 꼭 제출한 모습을 보인다. 이때가 스터디 제출 날이라..ㅋ

최근에 가장 재밌었던 문제는 Find-the-duplicate-number이다. 플로이드의 토끼와 거북이 알고리즘을 활용하여 해결하는 문제인데, 점화식 도출이 너무 신기했다.

취준생 때 지금처럼 재미를 느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월간 다이브

vite

전문성을 기르고자 시작한 월간 다이브.

특정 기술을 이해하고 넘어가는 것이 아니라 글로 정리해 누군가에게 설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분석/발표하는 것이 목표다.

원래는 Axios를 하려고 했는데, 회사에서 Vite 관련 이슈를 만나면서 Vite Dev Server 이해하기 (feat. HMR)로 급선회했다.

시간이 엄청나게 들어갔다. 거의 10일은 매달렸다(-_-).

기술 이해를 위한 디버깅 과정이 고난이라 생각했지만 글로 정리하면서 팩트체크 하는 과정이 "진짜"였다. 정말 쉽지 않았다.

나름 만족하는 글이다. 많은 분들에게 피드백을 받을 수 있었고 회사에서 발표도 진행했다.

월간 메이커스

rust

월간 다이브로 이론적 공부를 했다면 월간 메이커스를 통해 실전 코딩을 하려고 했다.

목표로 하는 라이브러리 혹은 기술을 잡아 클론코딩 비슷하게 만들어 보는 게 목표이다.

유데미 러스트 강의를 수강 하고 나서 의미 있는 걸 만들어보자 생각해 FHF(File Hierarchy Fixer)를 구현해 보려고 했다.

근데 월간 다이브 과정에서 시간이 끌리며 레포만 만들고 실패했다.

말해보카

말해보카

요즘 말해보카에 푹 빠져 있다. 영어 재밌을지도..?

이 녀석 완전 효자다. 대만족 중

운동하기

chart

클라이밍 날짜와 빨강 푼 개수

자주 갔다고 생각했는데 모아보니 많이 가진 못했다.

1월에는 총 34개를 풀었다. 요즘 야식을 많이 먹어서 그런지 벽 타는 게 상당히 어렵다.

다음 달에는 좀 더 트레이닝해야겠다.

마치며

2월에는 현상 유지하면서 책 한 권만 읽으면 좋을 것 같다.

가보자고!